PR

Top Tier Global References


모바일뉴스

제목  대책이 필요하다··· 스마트폰과 집중력 하락에 대한 '구체적'인 증거들 등록일  2017-08-17

어쩌면 IT 업계의 몇몇 기업은 스스로의 이익을 위해 경제에서 가장 값진 자원을 심각한 수준으로 소모시키고 있다. 설명하자면 이렇다.

경제에서 가장 값진 자원이란 사람의 집중력이다. 특히 업무 집중력이 소중하다. 기업가, 사업주, 임직원은 자신의 스킬(전문성 또는 역량), 경험, 노동은 물론 집중력, 창의성을 대가로 보수를 받는다.

즉, 페이스북과 구글은 사용자의 집중력만 가져가는 것이 아니다. 다른 것들도 함께 가져간다. 그 중 하나는 직원들에게 보수를 지급하는 이유인 노동이다.

시험 삼아, 매일 8시간씩 업무에 집중하던 직원이 이제 7시간 업무에 집중한다고 상상해 보자. 나머지 1시간은 페이스북에 집중하는 데 소비하기 때문이다. 렇게 덜 집중하는 직원에게도 동일한 보수를 지급한다.

페이스북이 집중력을 가져간다. 이 집중력으로 광고 수익을 창출한다. 요약하면,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 CEO는 사용자 회사의 부를 자신의 부로 바꾸고 있다. 매일 이런 일을 한다. 또 가져가는 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물론 사실 이보다 훨씬 더 복잡한 문제이다. 페이스북 외 여러 소셜 네트워크와 쇼핑 사이트, 메시징 앱, 웹 브라우저, 스마트폰이 직원들의 집중력을 방해한다. 여기에 이 문제가 계속 빠르게 커지면서 악화되고 있다.
 

Image Credit : Getty Images Bank



시장분석 회사인 플러리(Flury)가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사용자들의 하루 평균 스마트폰 사용 시간은 5시간이 넘는다. 모바일 앱 사용에 소비하는 시간이 2015-2016년 단 한 해에만 69%가 증가했다.

소셜 네트워크에 쓰는 시간 또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웹 인덱스(Global Web Index)에 따르면, 사람들은 평균 2시간 이상을 소셜 네트워크에 사용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앱들로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된 시간들이다.

최근 스마트폰과 소셜 네트워크의 유해한 영향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 그 중 하나로는  8월 22일 출간되는 'i세대'(iGen)라는 책이 있다. 저자인 진 트윈지(Jean M. Twenge)는 젊은 세대의 정신건강이 위기라고 주장한다. 스마트 및 소셜 네트워크와 함께 성장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아이러니하게 스티브 잡스의 미망인이 소유한 아틀란틱(The Atlantic) 9월호에서 발췌된 내용을 참조할 수 있다. 이에 대한 기사가 워싱턴 포스트(Washington Post)에 소개됐다. 이 역시 아이러니하다. 사주가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CEO이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에 중독된 우울한 i세대가 노동력에 편입되고 있다. 또 이들은 미래에 고용주가 될 것이다. 스마트폰의 '주의 분산' 문제를 해결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런데, 잠깐! TV와 비디오게임, 인터넷이 등장했을 때에도 이런 불안감이 조성되지 않았었나?

확실치 않다. 그러나 확실한 부분은 스마트폰의 '주의 분산'에 대한 증거가 있다는 것이다.

과학 연구 및 조사 결과
텍사스 주립대학 오스틴(University of Texas at Austin)이 최근 ACR(Association for Consumer Research) 저널에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스마트폰 전원을 꺼서 주머니나 가방에 넣어둔 상태 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스마트폰이 주의 집중을 방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조사 참여자에게 완전한 집중을 요구해 테스트를 했다. 스마트폰을 '정숙' 모드로 바꾸라고 지시했다. 일부는 근처에, 또 다른 일부는 다른 방에 스마트폰을 놓아 두라고 지시했다. 관찰 결과 다른 방에 스마트폰을 놓아 둔 사람들의 성과가 훨씬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스마트폰에 더 많이 의지할수록 '주의 집중 방해'가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은 우리 일상에서 이른바 '우선시 되는 주의 집중 영역(Privileged Attentional Space)'을 점유하기 때문이다. 누군가 이름을 부를 때와 유사하다. 옆에 있는 누군가 이름을 부르면서 나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것을 들었을 때와 유사하다. 스마트폰은 이때와 유사한 주의 집중을 유도한다.

이 논문은 MIT의 쉐리 터클(Sherry Turkle)이 2015년 발간한 '대화 재개: 디지털 시대와 대화의 힘(Reclaiming Conversation: The Power of Talk in a Digital Age)'이라는 책을 연상시킨다. 필자는 책이 출간된 후 저자를 인터뷰했다. 그녀는 당시 대화하는 두 사람 가까이 위치한 탁자 위에 스마트폰을 놓아두는 것만으로 대화가 가벼워지고, 몰입도가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전화기는 언제든지 방해를 받을 수 있는 상태임을 상징한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방해를 받아도 결과가 중대하지 않은 가벼운 주제의 대화가 전개된다"라고 말했다.

플로리다 주립 대학(Florida State University)의 연구에 따르면, 정숙 모드의 스마트폰이나 전원을 끈 스마트폰은 벨을 울리는 스마트폰만큼 주의 집중을 방해한다. 또 알림 소리나 진동은 전화기를 실제 집어 들거나 사용하는 것만큼 방해를 초래한다. 아주 짧은 알림조차 업무와 관련 없는 생각을 불러 일으킨다. 그리고 이는 업무 생산성에 피해를 준다.

원문보기:
http://www.ciokorea.com/t/34/모바일/35218#csidx99d4ee54df463f0a219847166aed78e

이전글  "초음파로 사용자 행동 추적하는 앱 234개 발견" 독일 연구진 보고
다음글  IoT 관리의 핵심으로 부상한 eSIM, 왜?
목록